Home 알림마당양계뉴스

알림마당

양계뉴스

 
작성일 : 17-04-20 18:11
“책임 전가식 방역대책 당장 철회하라”
 글쓴이 : 대한양계협…
조회 : 762  

“책임 전가식 방역대책 당장 철회하라”

가금단체 일제히 여의도서 ‘AI 방역정책’ 규탄 집회
농가·종사자 5천여명, 책임 있는 현실적 대책 촉구

 

가금단체협의회(대한양계협회, 한국육계협회, 한국오리협회, 한국토종닭협회, 한국계란유통협회)는 지난 18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정부의 AI 방역대책 규탄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서는 쏟아지는 빗줄기 속에서도 가금사육농가 및 관련종사자 약 5천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가 AI관련, 농가의 의견을 적극 수렴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정부는 AI를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는 대책은 제시하지 못하고 뒤늦은 대처로 사상최악의 AI 사태를 불러왔다. 모두가 알고 있듯이 이로 인해 가금산업에 피해가 막심하다. 이런 시국에 정부는 실수를 책임지려 하지 않고 농가들에게 책임을 전가시키기에 급급한 상황이다. 가금단체들이 AI 발생에 따라 농가 및 업계의 대책을 수차례 건의 했음에도 정부는 ‘무시’로만 대응했다. 입증된 소독약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정부! 농가는 정부가 인정한 소독약으로 열심히 소독한 죄밖에 없다”고 정부의 실수를 꼬집으며 “AI 발생으로 이동제한조치를 받은 농가는 열심히 방역했지만 돌아오는 건 수당 150원이다. 정부의 이 같은 방역정책은 농가들에게 불신으로 돌아와, 결국 우리들은 생업을 뒤로 하고 이날 집회에 나오기에 이르렀다”고 입을 모았다.
이날 대회사에서 오세을 양계협회장은 “이번 집회를 통해 정부가 농가의 어려움을 절실히 깨닫고 조속한 대책을 마련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정병학 육계협회장도 “정부는 AI 방역 책임을 농가에 전가하고 있다”며 “삼진아웃제 철회와 농가 지원을 늘리는 내용의 AI 특별법 제정을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규탄발언에서는 김병은 오리협회장이 “살처분보상금 감액기준 강화와 매몰비용 부담 계획을 전면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문정진 토종닭협회장은 “농식품부가 대책 없이 산닭 유통을 금지시켜 관련 종사자들은 생사의 기로에 서 있다”며 “토종닭 산업을 사지로 내 모는 산닭 유통의 제한적 해제 조치에 대해 전면 해제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이날 정병학 회장과, 김병은 회장이 대표로 가금단체협의회의 요구사항을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전달했다. 주요 요구사항은 ▲정부의 AI 방역개선대책 철회 ▲살처분보상금 및 매몰비용 전액 국고부담 ▲AI이동제한에 따른 피해보상 현실화 ▲AI관련 농가의 의견 적극 수렴 등이다.(축산신문 서동휘 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