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양계뉴스

알림마당

양계뉴스

 
작성일 : 17-06-22 16:38
산닭시장 또 마비…판매상 발 동동
 글쓴이 : 대한양계협…
조회 : 549  

산닭시장 또 마비…판매상 발 동동

25일까지 가금류 유통금지

 

군산발 AI로 또다시 산닭시장이 막혀 관련종사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농축산부가 지난 5일부터 실시한 전통시장 및 가든형 식당으로의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금지 조치를 12일부터 25일까지 2주간 전국 가축거래상인의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금지로 확대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농축산부는 가축거래상인의 가금과 계류장, 차량에 대한 일제검사에 돌입하는 한편, 가축거래내역 관리대장 작성 등의 준수사항을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소규모 농가에서 집중 발생한 AI의 감염경로로 가축거래상인이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서다.

이같은 잇따른 정부의 방역조치 강화에 산닭업계는 또다시 불안감에 휩싸였다.

지난해 말부터 약 5개월간 이어졌던 산닭 유통금지의 악몽이 재현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에서다.

전국 가축거래상인의 가금류 유통금지가 25일자로 모두 종료되더라도, 전통시장 및 가든형 식당으로의 가금류 유통금지 조치는 계속 유지된다.

“5개월 만에 재개된 산닭시장이 약 50일 만에 다시 막혀버렸다”는 한 가금유통상인은 “언제다시 산닭시장이 열릴지 몰라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며 “이대로 가다 다음 달 복 경기까지 놓치면 더 이상 버텨낼 재간이 없다”고 토로했다.

게다가 가금류 판매상은 사육농가와 달리 지원방안이 전무해 AI로 인한 피해가 더 심각한 실정이다.

그간 정부는 가금류 사육농가에게는 AI 이동제한에 따른 추가 사육비용과 상품가치 하락, 입식지연 등에 따른 소득안정자금 등을 지원해왔지만, 가금류 판매상은 대상에서 제외돼 아무런 지원을 받지 못해왔다.

이에 정부는 지난 8일 AI 경영안정자금 지원대상에 전통시장 등의 가금류 판매상을 포함시킨데 이어, 지난 12일에는 중소기업청과 협의해 경영자금 지원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 역시 ‘그림의 떡’이란 비난이 높다.

조정된 경영안정자금 지원지침에 따르면 가금거래상의 지원한도액 산출방식은 ‘최근 1년간 일일 평균 거래실적×정지일×산닭가격(최근 3년 평균)’이다.

경영자금 지원이 결정되더라도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이 정지된 시점이 지난 6월 5일인데다 유통금지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모르는 상황에서 ‘정지일’을 산출할 수 없다는 것.

또한 ‘최근 1년간 일일 평균 거래실적’ 역시 5개월간 산닭 유통이 금지됐었기 때문에 무의미하다는게 종사자들의 지적이다.

경영안정자금 지원 문턱이 높다는 것 역시 논란의 소지다.

경영안정자금 대출을 받기 위해선 신용이나 담보가 필요한데 이 조건을 갖춘 가금류 판매상이 몇이나 되겠냐는게 이들 주장의 근간이다.

실제 업계에 따르면 지난 1월 중소기업청이 지원한 1000억원 규모의 AI 특별자금 역시 자금을 신청한 상당수의 소상공인이 신용이나 담보 문제로 인해 지원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업계관계자는 “정부가 가금거래상을 위하는 척 하면서 현실에 맞지 않는 생색용 정책으로 오히려 관련종사자를 우롱하고 있다”며 정부에 근본적인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축산경제신문 김기슬 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