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양계뉴스

알림마당

양계뉴스

 
작성일 : 18-04-11 10:51
'계란값 잡자'…산란실용계 자율감축 효과 볼까
 글쓴이 : 대한양계협…
조회 : 237  
'계란값 잡자'…산란실용계 자율감축 효과 볼까

 

연일 추락하고 있는 계란가격을 잡기 위해 대한양계협회가 꺼낸 카드는 ‘자율감축’이다. 계란산업을 위한 농가들의 자발적인 노력에 정부차원의 지원도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대한양계협회(회장 이홍재)는 지난달 31일까지 자율감축을 위한 동의서를 걷어 들였다. 대상은 사육규모 10만수 이상 농장의 2017년 3월 12일 이전 부화된 산란실용계 55주령 이상 계군이다. 2016~2017 고병원성 AI농장은 제외된다.
대한양계협회는 “10만수 이상 216개 대상 농가에 협조요청문을 보냈고 2일까지 제출된 동의서는 약 50장이다”고 밝혔다.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농가중에서는 해당연도 AI발생농장을 비롯해 이미 도태를 진행한 농장도 있어 절반정도의 호응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자율감축방법인 도계, 랜더링 처리에 대한 비용을 농가가 부담해야하기 때문에 농장들 사이에서는 손익계산에 숨가쁜 모습이다.
경기도 한 산란계 농장주는 “지금 도계하려면 한 달은 기다려야 한다”며 “랜더링 처리 비용이 지금 계란값보다 적자를 덜 보는 셈”이라고 전했다.
감축처리비용과 더불어 감축동의서에는 자율감축 후 신계군 입식시 기존 사육수대비 15%줄여 입식해야 한다는 점도 명시돼 있다. 강제성 없이 권고 및 협조사항에 불과함에도 채란산업의 안정을 위해 감내하는 농가들에 대한 보상책도 있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충남지역 한 산란계 농장주는 “산업을 위해 농가들이 자발인 희생을 하고 있는데, 생명산업의 지속가능성이라는 측면에서 정부도 일정부분 지원해주는 정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농림축산식품부 축산경영과는 계란가격 안정화에 대해 말을 아꼈다. 축산경영과 관계자는 “정부가 시장에 개입하는 상황은 최대한 배제할 것”이라면서도 “농가들의 자율감축과 생산량 조절로 해결하는 것이 적합하기 때문에 조금 더 추이를 살펴보고 양계협회와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농축유통신문 김재광 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