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양계뉴스

알림마당

양계뉴스

 
작성일 : 18-04-11 11:49
'계란가격 정상화' 자율감축 생산비 수준까진 '역부족'
 글쓴이 : 대한양계협…
조회 : 433  

'계란가격 정상화' 자율감축 생산비 수준까진 '역부족'

 

계란 가격이 끝을 모르고 하락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산란계농가들은 산란계 사육마릿수 ‘자율감축’ 운동에 나서고 있지만 이같은 움직임이 계란가격의 정상화까지는 힘이 부칠 것으로 보인다.

대한양계협회는 근본적인 생산량 감축을 위해 지난달 31일까지 농가로부터 ‘산란계 자율감축 동의서’를 받았다. 감축 대상은 사육규모 10만마리 이상 농가 가운데 55주령 이상의 산란실용계로, 단 2016~2017년도에 고병원성 AI(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했던 농장은 제외됐다.

동의서에는 △현재 사육중인 55주령 이상 실용계를 자체비용으로 자율 도태한다 △도태 후 신계군 입식 시 사육규모 대비 15% 감축해 입식한다 △감축물량에 해당하는 금액을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에 납부할 것을 동의한다 △부화장의 매월 실용계병아리 분양정보를 양계협회에 제공하는 것에 동의한다 등의 내용 포함하고 있다.

문제는 이같은 자율감축 운동으로 도태되는 산란계의 마릿수가 적고, 도계장이 산란성계 도태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계란가격이 정상화될지 여전히 확신할 수 없다는 것이다.

실제로 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자율도축에 동의한 농가는 63호, 마릿수로는 378만마리로 업계가 감축 대상으로 파악하고 있는 800만마리의 절반 가량에 불과한 수준이다.

양계협회가 발표하는 계란가격 시세를 보면 지난 2일 수도권지역의 왕·특란 개당 가격은 20원, 대·중·소란은 각각 25원씩 다소 상승했지만, 신계군의 계란 생산 잠재력이 높고, 소비여력이 없는 가운데 이후 추가적인 계란가격 상승은 어둡기만 하다는 게 업계의 의견이다.

경기도의 한 산란계 농가는 “산업이 불황으로 어려운 이때 농가 모두 감축 운동에 참여해야 한다는 마음으로 약 4만마리 이상의 산란계를 도태했다”며 “자율감축과 병아리 입식제한 등으로 사육마릿수가 다소 정리되기는 했지만 생산비 수준까지 계란가격을 올리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협회 관계자는 “현재 산란중인 닭 사육마릿수는 약 5500만마리로 추정되고 있으며, 이는 적정 사육마릿수인 4700만마리 대비 약 17% 초과한 상황”이라며 “아직 목표 감축물량에 부족한 만큼 4월에도 추가적으로 동의서를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농가들은 조속한 산업 정상화를 위해 도계장의 적극적인 협조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재 넘쳐나는 산란 성계 도계물량에 200원 내외의 도계 비용을 농가가 부담하고 있으며, 2kg이 넘지 않는 산란계를 도계할 경우 추가 비용까지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충북 소재의 한 산란계 농가는 “농가들은 경영악화에 도계비용 지불까지 이중고를 겪고 있지만 도계장은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어 안타깝다”며 “지금은 농가, 도계장 가릴 것 없이 각자의 이익보다는 산업 전체를 보는 시각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농수축산신문  이미지 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