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양계뉴스

알림마당

양계뉴스

 
작성일 : 18-06-08 17:06
경기도 계란 유통 협의회 개최
 글쓴이 : 대한양계협…
조회 : 160  

경기도 계란 유통 협의회 개최

 

계란가격 안정 방안 모색

 

경기도는 지속적인 계란가격 하락으로 도내 산란계 농가의 경영 어려움이 가중됨에 따라 지난달 31일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도 동물방역위생과장 주관으로 대한양계협회 경기지회장, 한국양계농협 계란유통센터장, 농협경기본부, 생산농가 등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계란유통 협의회’를 열고, 계란가격 안정화 방안을 모색했다.
각 분야 대표들은 최근 계란 가격 하락의 원인을 살충제 계란 여파에 따른 소비위축과 AI 발생 이후 산란용 병아리 과다 입식에 따른 계란 공급 과잉으로 판단, 정부 차원의 계란 소비 촉진을 위한 다양한 시책과 함께 산란 노계 조기 도태를 위한 정책적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최근의 계란 소비 위축은 작년 8월부터 시작된 살충제 계란으로 인한 ‘에그 포 ' 의 결과라는 점을 감안, 소비자의 계란에 대한 불신을 불식시키기 위해 양계농가의 책임의식 제고와 재발방지를 위한 철저한 품질 관리 등 농가 스스로 자구책 마련을 고민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계란의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 홍보 강화와 함께 살충제 성분 검출 우려가 높은 계군에 대해 우선 도태토록 정부차원의 지원을 요구하고, 공공기관, 학교급식, 군납, 집단급식소 등을 중심으로 ‘계란 한 개 더먹기 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생산자 단체 측에는 계란의 신뢰도 회복을 위해 철저한 품질관리와 방역약제 사용 방법에 대한 농가 홍보를 강화하고, 산란계 공급 과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자율감축유도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전국 계란 생산량의 27%를 차지하는 전국 최대 계란 생산지로 290농가 2200여 만 수로 일평균 약 1200만여 개를 생산하고 있으며, 계란 소비자 가격이 전년 동월 대비 약 47.3% 하락으로 도내 양계농가들이 경영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축산경제신문 박정완 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