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양계뉴스

알림마당

양계뉴스

 
작성일 : 19-04-08 16:31
계란 유통구조 개선 방안 윤곽
 글쓴이 : 대한양계협…
조회 : 254  

계란 유통구조 개선 방안 윤곽

농식품부, 계란유통센터 명칭 GP→EPC 변경
EPC 유통 의무화 조기 정착 유도


계란 유통구조 개선방안의 윤곽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계란 유통구조 개선방안의 추진 방향을 좀 더 구체화하고 세부 내용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계란안전대책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갖고 구체적인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TF팀은 업계에서 기존 GP(Grading & Packing)로 칭하던 계란유통센터를 EPC(Eggs Processing Center, 계란유통센터)로 명명키로 하고, 식용란선별포장업 시행에 따른 가정용 계란의 EPC 유통 의무화 조기 정착 등을 위한 각종 대책 및 지원 방안 등을 제시했다.

농식품부가 제시한 계란 유통구조 개선 발전 방안은 △선진 유통체계 구축 △합리적 가격 결정 체계 구축 △계란 수급관리 체계화 △공정한 거래관계 구축 등 크게 네 가지다. 선진 유통체계 구축과 관련해선 가정용 계란의 선별포장 유통 의무화의 연착륙을 위해 정부지원 공동 EPC 시설의 조기 확충 등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농협 중심의 EPC 운영이 확대될 수 있도록 우선 지원하고 계란 계열화사업 모델을 육성, 계란 유통시장의 거래공정화를 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가정용 계란에 한해 우선 시행되는 EPC 유통의무화가 정착되면 향후 이같은 유통체계를 모든 계란에 대해 확대하고 EPC와 연계한 저온유통체계(콜드체인 시스템)의 구축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EPC에서 공판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하고 거래참고가격 공시제도 도입키로 했다. 현재 축산물품질평가원과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으로 이원화 돼 있는 가격 조사 체계는 축평원으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4일 열린 대한양계협회 채란위원회에선 많은 농가들이 계란 계열화사업 모델 육성과 관련해 육계 계열화사업처럼 대기업 자본에 종속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대해 남기훈 양계협회 부회장은 “육계 계열화사업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때문에 불거진 지나친 우려라 생각한다”며 “정부도 대기업 자본보다 농업법인형태의 중소기업의 시장진입 유인을 검토 중이다”고 말했다.[농수축산신문 이문예 기자]


 
 
 

TOP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84.182.112'

145 : Table './poultry/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