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양계뉴스

알림마당

양계뉴스

 
작성일 : 19-07-30 13:28
동물복지형 산란계사, 농가 부담·소비자 가격 함께 고려해야
 글쓴이 : 대한양계협…
조회 : 28,967  

동물복지형 산란계사, 농가 부담·소비자 가격 함께 고려해야


동물복지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면서 동물복지 적용에 따른 농가의 부담과 소비자의 가격 부담을 동시에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달 26일 국회의원회관 제4간담회의실에선 ‘동물복지형 산란계사, 바람직한 도입방안은’이란 주제로 동물복지형 산란계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동물복지형 산란계사의 면적 기준은 0.05㎡에서 0.075㎡로 넓어져 기존 농가는 2025년부터 적용되고, 신규 농가는 현재 적용중이다. 

이홍재 대한양계협회장은 “현재 국민 1인당 계란 소비량을 감안할 때 산란성계의 적정 사육마릿수는 5000만마리로 추정된다”며 “사육면적을 현재의 마리당 0.05㎡에서 0.075㎡로 늘릴 경우 현재보다 50% 이상 사육면적의 증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어 “이렇게 되면 산업적 측면에서도 계사 신축 비용, 케이지 설치비용, 축사 부지 구입비용 등 막대한 투자가 불가피하며, 소비자들도 좀 더 높은 가격에 계란을 소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며 “케이지 면적 증가에 대한 계란 생산량 감소, 이에 따른 소비자 가격 상승 등을 면밀히 분석해 서로 공존할 수 있는 합리적 방향을 찾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회장은 정부의 규제가 아닌 시장의 흐름에 의해 동물복지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도 펼쳤다.

그는 “마트에서 케이지프리 계란만 받겠다고 하면 농가들은 어쩔 수 없이 따를 수밖에 없다”며 “정부가 정책을 잘못 세우고 강하게 추진하면 시장이 무너지는 건 한 순간”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주제발표를 한 곽춘옥 ㈜건지 대표이사는 “많은 다국적 기업들이 동물복지 식품이 아니면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있다”며 “대세에 따라 변화하도록 속도조절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토론회 한 참석자는 “유럽이 케이지를 없애는데 15년 정도의 로드맵을 갖고 추진한 것으로 안다”며 “우리나라도 장기 로드맵을 짜고 접근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농수축산신문 이문예 기자]


 
   
 

TOP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5.173.48.224'

145 : Table './poultry/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