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양계뉴스

알림마당

양계뉴스

 
작성일 : 22-06-27 10:36
정부, 계란값 인하 압박에 유통업체들 반발
 글쓴이 : 대한양계협…
조회 : 518  
정부가 대형유통사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계란값 인하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업계의 반발을 사고 있다. 
거래관계상 ‘을’에 해당되는 계란유통업체들은 판매처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어 이에 따른 피해는 계란 공급자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대형유통업체와 물가 안정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과정에서 민생안전을 위해 노력하는 효과를 국민들이 즉시 체감할 수 있도록 계란가격 인하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식용란선별포장업체 등 계란유통업체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정부는 계란이 서민물가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이유로 대형유통사에 ‘농활쿠폰’ 등을 지원하며 1년 넘게 계란값 인상을 자제시켜왔다는 것. 이에 따라 식용란선별포장업체들은 산지시세 인상을 납품가에 전혀 반영시키지 못한 채 계란을 납품함에 따라 적자가 쌓여왔다는 것이다.

식용란선별포장업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촉발시킨 역사상 유례없는 인플레이션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곡물가 상승 등으로 축산업계 전반에 위기론이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면서 “그럼에도 정부는 유통업계를 억눌러 계란가격 인하를 요구하고 있다”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실제 축평원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4월 17일 판당 7019원이던 계란 소비자가격은 6월 17일  6782원으로 약 3.3% 하락한 반면 지난 4월 특란 기준으로 개당 166원이던 계란 산지가격은 6월 현재 170원으로 오히려 상승했다. 이는 정부의 ‘입김’에 의해 소비자가격이 왜곡돼있음을 알 수 있는 단적인 예라는 것이다. 전만중 선포협회장은 “어느 나라 정부나 민생안정이 최우선 과제지만 그 안정을 위해 누군가의 희생을 요구하거나 강요해선 안 된다”며 “정부는 선별포장유통업체들이 제 값을 받을 수 있도록 유통업계 옥죄기를 중단하라”고 말했다.[축산경제신문 김기슬 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