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알림마당협회소식

알림마당

협회소식

 
작성일 : 16-08-22 14:54
전국 육계인 토론회 개최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448  

“육계 표준계약서 사용 활성화해야” 전국 육계인 토론회


대한양계협회(회장 오세을)는 지난 5월 26일 대전 라온 컨벤션호텔에서 ‘2016년 전국 육계인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육계 사육 농가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육계 수급 현황과 산업 발전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와 청중 토론이 이뤄졌다.

이날 토론에서는 육계 산업 발전을 위해 표준계약서 사용 활성화와 이에 대한 관리·감독이 강화돼야 한다는 농가들의 목소리가 높았다. 현재 정부가 계열업체의 표준계약서를 평가 후 모범사업자로 선정해 저금리(0~1%, 2년 이내 상환)의 인센티브 자금을 지원하는 축산계열화사업비 지원 제도와 관련 자금 규모 확대 및 심사 강화 등의 차별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토론회에 참석한 한 농가는 “현재의 축산계열화사업비 지원 제도는 지원 규모가 작아 계열업체에서 크게 의미를 두지 않고 있고, 표준계약서 관련 관리감독 및 심사도 형식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제도의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면서 “농가와 계열업체가 상생할 수 있는 표준계약서 활용을 확대하려면 축산계열화사업비 지원 제도를 차별화시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육계 공급 과잉 상황을 해소하기 위해선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직접광고를 시행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정부나 육계업계에서 공급 과잉 때 ‘어떻게 감축할 것인가’를 논의할 게 아닌 ‘어떻게 더 팔 것인가’를 모색해야 한다는 것이다.

육계 산지 가격은 공급 과잉으로 지난 5월 초에 kg당 900원(대닭기준)까지 하락했고, 업계 내부적으로 육계 40만수를 냉동비축하고 부화란 300만개를 폐기하자 5월 말 기준 kg당 1500원까지 오른 상태다. 하지만 업계에선 일시적인 현상일 뿐, 가격이 다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와 관련 한 농가는 “정부와 육계업계는 육계 공급이 과잉될 때마다 병아리 감축이나 냉동 비축 등으로 수급조절을 하는데 급급했고, 수급조절 결과 단기간 가격방어를 하는 효과밖에 거두지 못했다”라며 “지금처럼 육계 공급 과잉이 장기화될 때에는 TV광고를 통해 집중적인 홍보로 육계 소비를 늘려야 업계가 살아남을 수 있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또 현재 양계협회가 발표하는 육계 산지시세가 실제 현장에서 거래되는 가격과 차이가 있어 유통시세를 정확하게 반영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한 농가는 “최근 공급과잉으로 유통현장에서는 kg당 750원까지 내려갔는데 양계협회가 발표하는 가격은 900원 이상이었다”면서 “양계협회의 가격발표가 신뢰성을 얻고 육계 가격이 정상화 되려면 유통현장에서 거래되는 가격을 정확하게 반영해야 하고, 빠른 시일 내에 적용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TOP